한미 당국, 김정은 ‘유고설’ 사실상 부정..혼란은 지속될 듯

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유고설이 제기된 가운데 한·미 당국은 사실상 이를 부인하고 있다. 하지만 김 위원장이 실제 모습을 드러내기 전까지 그의 신변의 이상 여부를 둔 추측과 혼란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.

23일(현지시간) 바카라사이트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(코로나19) 관련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에 대해 미 CNN방송이 제기한 건강 이상설에 대해 “부정확한 보도”라고 밝혔다.

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0일(현지시간)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이 최초로 보도된 이후 “(그 사안에 대해) 모른다. 하지만 그가 잘 지내길 바란다”고 밝혔다. 불과 사흘 만에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이 확 바뀐 셈이다.

트럼프 대통령의 입장 변화를 두고 미 정보당국이 김 위원장의 건강과 신변에 대한 신뢰할 만한 수준의 첩보 및 정보를 획득했고,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도 이 근거를 토대로 나온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.

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코로나19를 피해 원산으로 갔고 이곳에서 건강과 관련된 수술을 받고 측근들을 주변에 두고 통치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는 설도 제기됐다. 또 휠체어를 탄 김 위원장의 모습이 포착됐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도 나왔다.

한국 정부도 김 위원장의 유고설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. 지난 23일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(NSC) 상임위는 “북한 내부에 특이 동향이 없음을 확인했다”고 밝히며 세간에 퍼진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사실상 부정했다.

22일(현지시간) 존 하이튼 미 합참차장은 미 국방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이 북한 내에서 통제력을 가지고 특히 핵과 군대를 완전 장악하고 있다고 밝혔다. 그는 “(건강 이상설을 확인할 정보가 없기 때문에) 그렇게 추정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”고 말했다.

한·미 정부 당국이 김 위원장과 북한에 급변 상황이 없다는 공통의 입장을 밝히고 있음에도 김 위원장 유고설 및 건강 이상설은 잠잠해지지 않고 있다. 심지어 김 위원장이 이미 사망했고 향후 북한이 중국의 간접 통치를 받게 될 것이라는 확인되지 않은 정보도 확산되고 있다.

트럼프 대통령과 우리 정부 당국이 김 위원장의 신변 이상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반복하면서 당장 북한에 최고 지도자가 부재한 상황이 발생할 가능성은 낮아졌다.

하지만 김 위원장이 북한 매체 등에 직접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한 카지노사이트 혼란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. 현재 북한 매체에는 김 위원장 명의로 대외 축전을 보내는 등 관련 보도가 나오고 있지만 의례적인 것인 만큼 신변 이상설을 불식시키기에는 부족하다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